시민이 만들어가는 뉴스사이트입니다..
(www.orangenews.net)
Login | Join | Report
일본놈들의 망언 “한국은 도둑?”
 김인수 기자 | 2019-02-01 16:57:09 | 조회: 375          크게  작게      

일본 여당에서 국방위원장을 맡고 있는 의원이 한일 간 ‘초계기 위협비행·레이더’ 갈등과 관련, 한국을 “도둑” 취급을 하면서 망언을 쏟아내 파문이 일고 있다.

1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자민당의 국방부회 회장(위원장)인 4선의 야마모토 도모히로(山本朋廣) 의원은 전날 자민당 당사에서 열린 국방부회와 안보조사회의 합동회의에서 “도둑이 거짓말을 한다”고 발언했다.

그는 한국이 레이더 조사(겨냥해서 비춤)를 인정하지 않은 것에 대해 “한국은 일본의 불상을 훔쳐서 돌려주지 않고 있다”며 “‘거짓말쟁이는 도둑의 시작’이 아니라 도둑이 단지 거짓말을 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국이 원래 도둑이어서 거짓말을 한다는 것이다. 그는 또 “도저히 눈을 뜨고 볼 수 없다”면서 “(한국 정부는) 더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게 좋다”고 했다.

방위 부대신, 내각부 부대신 등으르 거친 야마모토 의원은 지난 17일 열린 자민당의 긴급 당 국방부회와 안보조사회 합동회의에서도 “한국은 거짓말에 거짓말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교도통신은 야마모토 의원의 발언과 관련, “한국 측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한국 정부는 훔쳐진 불상의 일부를 일본에 반환하고 있고, 나머지는 불상 소유를 주장하는 한국의 사찰이 한국 정부에 인도를 요구해 분쟁 중”이라면서 “원래 이 사건은 절도단이 일으킨 것으로, 한국 정부를 도둑 취급한 야마모토 의원의 발언은 외교상 문제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회의에선 한국 국방부가 일본 자위대 초계기가 위협비행을 했다고 발표한 데 대해 “한국은 몬스터 크레이머(불평을 말하는 사람)” 등 비판이 이어졌다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 지난뉴스
신상철, 국방장관에 “천안함 교신‧항적 공개해달라” 서한
‘불의 고리’ 멕시코 패닉…7.1 강진 또 덮쳐 149명 사망
김미화, “이명박, 부끄러움 없이 대낮에 거리를 활보..”
“이언주 의원님, 사퇴는 언제 하실것입니까?”
佛대선 마크롱 무슬림표 호소, 르펜은 EU와 날선 공방
日, “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숨기려고 관련 보고서 삭제”
“대마도는 한국땅” 日고지도 발견
BBK 사건 김경준 “적폐청산 이뤄져야…MB정부도 포함”
트럼프, ‘트럼프케어‘ 좌초 여파로 지지율 최저치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녹슬고 찌그러진 선체 보고 오열”
박근혜 “국민께 송구스럽다…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
美 멜라니아·배런, 6월 백악관 입성 예정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썩은 고기 파동 진화나서”
中 선양서 약국도 “한국인 출입금지” 언제까지 참아야?
日아베 지지율, 아키에 스캔들에 10%P 급락…
WP, 틸러슨 美국무 첫 방중 평가 “中에 외교적 승리 안긴듯”
박근혜 전대통령 내일(21일) 검찰 소환 조사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 대행, 13일 오전 11시 퇴임
헌재, 재판관 전원일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
美 하원 외교위원장 “日정부, 소녀상 제거 시도 용납 못해”
프랑스 국민 대다수가 ‘스트롱맨‘을 원하는 것으로
친노친문의 ‘뺄셈정치’… 다시 그들만 남았다
현대자동차, “구글과 손잡고 차와 집 연결한다”
朴대통령측 “국정에 비선조직 관여 안해”
LPGA, “2017년 박인비, 유소연 주목할 선수로”
겨울스포츠, 여자배구에 흠뻑 빠지다
朴 불참에 탄핵심판 첫 변론 9분만에 종료
비박 의원 35명 “27일 새누리당 탈당하기로 합의”
쉽게 접하기 힘든 프랑스 일상요리 3가지
박영선 의원, “최순실 통화음성 파일 공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오렌지뉴스 Corp
Copyrightⓒ 2011.04- ORANGENEWS.NET All right reserved | E-mail : sofranet@naver.com
우)150-870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13-2 해피빌딩 706호| TEL:02-2201-2037 | FAX:02-6442-2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