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만들어가는 뉴스사이트입니다..
(www.orangenews.net)
Login | Join | Report
김미화, “이명박, 부끄러움 없이 대낮에 거리를 활보..”
 김인수 기자 | 2017-09-19 16:16:20 | 조회: 6807          크게  작게      

 기자회견

이명박 정부 때 가동된 ‘연예인 블랙리스트’ 피해자인 방송인 김미화씨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부끄러움 없이 백주대낮에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이 현실이 정말 어이상실”이라며 일갈했다.

김미화씨는 19일 오전 10시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의 ‘문화·연예계 내 정부 비판 세력 퇴출 활동(이하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김씨는 출석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2010년에 KBS에서 블랙리스트 건으로 조사를 받고 7년 만에 다시 법원에 출두했다”며 “심경이 정말 안좋다. 성실하게 이 사건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내가 9년 동안 겪었던 일들을 이야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씨는 ‘동료 피해 연예인이 많은데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왜 하필 저냐고, 집에서 한탄을 하면서 생각을 좀 해봤다”며 “비슷한 피해를 입은 문화예술인 동료 뿐만 아니라 문화 예술을 하려고 하는 많은 후배 여러분들을 위해서, 제가 선배로서 이 자리에 기꺼이 서야겠다 생각했고 열심히 조사에 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을 향해 “청와대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시를) 하달하면 국정원에서 그걸 실행했고 방송국에 있는 많은 간부, 이하 사장님 이런 분들이 그것을 충실하게 지시대로 이행하면 국정원에서 다시 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에 일일보고 했다는 것이 이번 국정원 사건의 진수”라며 “그런 것들을 실행하도록 시킨 대통령이 정말, 요즘 젊은 사람 말대로 ‘이거 실화냐?’”라고 비판했다.

김씨는 이어 “대통령이 국민을 적으로 돌리고 이렇게 사찰하면 어느 국민이 대통령을 믿고 이 나라를 믿고 이야기를 하며 활동을 하겠느냐”고 덧붙였다. 그는 국정원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동안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미화씨는 2010년 7월6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KBS 내 블랙리스트가 존재하는지 밝혀달라’며 블랙리스트 정황을 폭로한 바 있다. KBS는 당일 김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해 법정 다툼을 벌여왔다. 당시 김씨는 KBS 관계자로부터 ‘KBS에 더이상 출연할 수 없다’는 방침을 전해들은 후였다. 

이와 관련해 김씨는 “그때 트라우마가 지금 나에게 있다. 이런 자리에 다시 선다는 게 몹시 괴롭고 힘든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9년 동안 그런 일들이 정말 전방위적으로 계획을 가지고 실행됐다는 거다. 이것은 단순히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누구든 이런것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에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그는 “고소 범위를 변호사와 상의하고 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을 비롯해 어느 범위까지 갈지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미화씨는 이명박 정부의 블랙리스트 지시를 이행한 '좌파 연예인 대응 T/F' 연예인 명단에 속해 있다. 좌파 연예인 대응 T/F는 '문화예술계 핵심 종북세력 명단'이란 이름으로 △이외수, 조정래 등 문화계 인사 6명 △문성근, 김민선 등 배우 8명 △이창동, 박찬욱 등 영화감독 52명 △김미화, 김구라 등 방송인 8명 △윤도현, 신해철 등 가수 8명 등 총 82명의 연예인을 블랙리스트 대상으로 올렸다.

국정원 개혁위는 지난 11일 이를 'MB 정부 시기 문화·예술계 내 정부 비판 세력 퇴출' 사건으로 규정,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주성 전 기조실장 등에 대해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위반 등으로 검찰 수사의뢰를 권고했다.




• 지난뉴스
신상철, 국방장관에 “천안함 교신‧항적 공개해달라” 서한
‘불의 고리’ 멕시코 패닉…7.1 강진 또 덮쳐 149명 사망
김미화, “이명박, 부끄러움 없이 대낮에 거리를 활보..”
“이언주 의원님, 사퇴는 언제 하실것입니까?”
佛대선 마크롱 무슬림표 호소, 르펜은 EU와 날선 공방
日, “간토대지진 조선인학살 숨기려고 관련 보고서 삭제”
“대마도는 한국땅” 日고지도 발견
BBK 사건 김경준 “적폐청산 이뤄져야…MB정부도 포함”
트럼프, ‘트럼프케어‘ 좌초 여파로 지지율 최저치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녹슬고 찌그러진 선체 보고 오열”
박근혜 “국민께 송구스럽다…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
美 멜라니아·배런, 6월 백악관 입성 예정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썩은 고기 파동 진화나서”
中 선양서 약국도 “한국인 출입금지” 언제까지 참아야?
日아베 지지율, 아키에 스캔들에 10%P 급락…
WP, 틸러슨 美국무 첫 방중 평가 “中에 외교적 승리 안긴듯”
박근혜 전대통령 내일(21일) 검찰 소환 조사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 대행, 13일 오전 11시 퇴임
헌재, 재판관 전원일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
美 하원 외교위원장 “日정부, 소녀상 제거 시도 용납 못해”
프랑스 국민 대다수가 ‘스트롱맨‘을 원하는 것으로
친노친문의 ‘뺄셈정치’… 다시 그들만 남았다
현대자동차, “구글과 손잡고 차와 집 연결한다”
朴대통령측 “국정에 비선조직 관여 안해”
LPGA, “2017년 박인비, 유소연 주목할 선수로”
겨울스포츠, 여자배구에 흠뻑 빠지다
朴 불참에 탄핵심판 첫 변론 9분만에 종료
비박 의원 35명 “27일 새누리당 탈당하기로 합의”
쉽게 접하기 힘든 프랑스 일상요리 3가지
박영선 의원, “최순실 통화음성 파일 공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오렌지뉴스 Corp
Copyrightⓒ 2011.04- ORANGENEWS.NET All right reserved | E-mail : sofranet@naver.com
우)150-870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13-2 해피빌딩 706호| TEL:02-2201-2037 | FAX:02-6442-2037